20170925-케이시애틀-배너 (2).png

seattle_wow_02.jpg

[ 이웅진의 '세상의 모든 남녀는 짝이 있다' ]

 

코로나19, 이혼 줄었다 늘어났다...가까울수록 멀어지는 부부관계의 역설

-적당한 완충지대와 거리가 필요한 이유

 

며칠 전 통계청 발표를 보니 올해 3월 이혼 건수가 1년 전보다 24.4%나 늘어났다고 한다. 이보다 1년 전이었던 지난 해 3월에는 전년 3월보다 이혼이 19.5%나 줄었다. 그래서 외국은 ‘코비디보스(코로나+이혼)’가 급증하는 반면 우리는 오히려 이혼이 줄었다는 통계가 나와 이를 두고 여러 해석이 있었다.

 

코로나19 위기를 부부애로 극복하자, 이런 거창한 이유는 아니었다고 본다. 이혼을 하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다는 게 더 맞다. 이혼을 하는 데도 돈이 들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초기에 이혼이 줄었던 것은 처음 겪는 전염병 위기에서 미래가 불확실하고, 경제 위기가 닥칠지도 모른다는 공포감이 더해지면서 웬만한 리스크들은 일단 참고 넘어가는 면이 있었다.

 

결혼정보회사의 대안 커플닷넷(Couple.net) 둘러보기

 

코로나19로 가족이 함께 하는 시간이 늘어난다는 것이 초반에는 가정생활에 신선함을 주고, 화목함에도 어느 정도 기여했을 것이다. 식사나 대화를 함께 하는 시간이 늘었고, 코로나19 위기에서 의지가 되는 사람이 곁에 있어 마음의 위안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피로도가 쌓였고, 부부와 가족이 너무 오래 가까이 있다 보니 그로 인한 반작용이 생기기 시작했다.

 

부부관계나 가족관계는 적당한 완충지대와 거리가 있어야 균형이 유지될 수 있다. 이전에는 가족들이 각자 자유롭게 활동하면서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그런 과정에서 갈등 요소들이 자연스럽게 발산되기도 했다.

 

그러다가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었던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상황에 떠밀려 가족들이 일찍 집에 들어가게 되고, 자주 얼굴을 보고 얘기하고 이렇게 된 것이다. 그러면 없었던 부부의 애정이 다시 싹트고 가족애가 돈독해질까?

 

절대 그렇지 않다. 대화가 늘어나는 것이 아니라 다툼이 많아질 것이다. 서로 따로 활동할 때는 몰랐던 단점들이 눈에 들어오고, 외부활동을 통해 해소됐던 스트레스를 집에서 풀게 되고, 그러면서 감정적으로 폭발하게 된다.

 

매일 같이 있는 부부들의 이혼률이 일반적인 부부들보다 더 높은 편이다. 서로에게 너무 밀착돼 있다 보면 숨을 돌릴만한 여유가 없다.

 

내가 아는 한 부부는 결혼 28년 만에 졸혼을 택했다. 50평대 아파트에서도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하던 남편은 10평대 오피스텔로 거처를 옮긴 후 표정부터 달라졌다. 결혼해서 미국으로 가게 된 지인이 물려준 가전제품과 살림살이를 받고 무척 행복해했다.

 

“매끼 직접 해먹으면서 아내의 노고를 생각하게 됐다. 한 집에서 부대끼며 살 때는 몰 랐던 그리움을 자주 느낀다”고 했다.

 

그는 이렇게 떨어져 살지 않았으면 아마 이혼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 부부는 폭발하기 직전에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서로를 생각할 수 있게 됐다.

 

가족이 일부러 멀리 떨어져 살기는 힘들다. 그럴수록 마음의 그물 구멍을 더 크게 해서 웬만한 불만은 흘려보내면서 서로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배려하는 노력이 더 필요한 때다.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couple.net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토론토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카카오톡 상담 : @sunoo

 

결혼정보회사의 대안 커플닷넷(Couple.net) 둘러보기

번호 제목 날짜 글쓴이 조회 수
974 배우자 선택, 악마의 미소를 조심하라 file 2021.08.01 SUNOO 58
973 재혼 만남, 절대 피해야 할 이것 file 2021.07.25 SUNOO 235
972 ‘졸혼’ 종료한 이외수 부부…결국은 가족만 남는다 file 2021.07.18 SUNOO 205
971 소개팅 상대방 바람 맞히기, 그런 매너로 과연? file 2021.07.11 SUNOO 126
970 5060싱글, 이런 틀 깨야 서로 행복한 이성친구 만나 file 2021.07.04 SUNOO 250
969 한국의 아버지들, 자녀 결혼에 올인하는 중 file 2021.06.27 SUNOO 152
968 열쇠 3개 배우자? 더 이상 없다 file 2021.06.20 SUNOO 156
967 재혼 킹카의 5대 조건, 아시나요? file 2021.06.13 SUNOO 399
966 심사숙고 끝 조언 “지금 사귀는 남성과 절교하세요” file 2021.06.06 SUNOO 268
» 코로나19, 이혼 줄었다 늘어났다...가까울수록 멀어지는 부부관계의 역설 file 2021.05.30 SUNOO 164
964 50·60대 싱글의 만남, 청춘처럼 해서는 안 되지요 -느긋하게, 인간적으로 file 2021.05.24 SUNOO 352
963 결혼,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그렇다면 정답은? file 2021.05.19 SUNOO 204
962 자녀, 더 이상 재혼의 걸림돌 아닌 세상이다…어느새 file 2021.05.16 SUNOO 112
961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file 2021.05.16 SUNOO 304
960 선우 투어닷컴 나스닥 상장 추진위 론칭! file 2021.05.13 SUNOO 73
959 빌 게이츠와 최태원의 이혼, 도대체 결혼이란 무엇인가 file 2021.05.09 SUNOO 199
958 경찰관 사칭 사건의 전말...다급했던 여성의 전화, 성폭행 신고를 원치 않았던 그 속내는? file 2021.05.05 SUNOO 121
957 이건희 삼성 회장, 결혼 현장에도 큰 영향…무엇을 어떻게? file 2021.05.02 SUNOO 127
956  45세 남성은 눈을 낮췄고, 41세 여성은 결혼에 대해 눈을 감았다. 왜? file 2021.04.25 SUNOO 276
955 결혼한 딸이 쓰던 방을 부모가 치우지 않는 이유 2021.04.25 SUNOO 1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