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의 '아베'..이장들 앞에서 "日 배상 다 했다"

 

[뉴스데스크] 

아베 정부의 입장과 똑같은 발언을 하는 사람.

정상혁 충북 보은 군수입니다.

 

정 군수는 이장들 2백명이 모인 자리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렇게 말하더니, "일본이 준 돈 5억불로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 한국은 배상을 받고도 계속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렇게도 주장했습니다.

 

논란이 일자 정 군수는 남의 얘기를 전한 것 뿐이라고 해명 했지만, 문제의 발언은 군수 퇴진 운동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습니다.

정재영 기자입니다.

 

이틀전 열린 충북 보은군 이장단 워크숍.

200여명의 이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정상혁 보은군수가 특강에 나섰습니다.

 

정 군수는 먼저 특이한 주문을 했습니다.

[정상혁/충북 보은군수] "미안하지만 녹음하지 마세요. 자유롭게 여기에서 얘기하는 자리니까."

 

그러더니, 한국 경제가 이만큼 발전한 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통해 들여온 일본돈 5억 달러 덕이라고 주장합니다.

[정상혁/충북 보은군수] "그 돈으로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 (일본 돈으로) 구미공단, 울산, 포항 산업단지 만든 것 아니냐. 그러니까 한국 발전의 기본은 5억불을 받아서 했다."

 

발언은 위안부 문제로 이어집니다.

[정상혁/충북 보은군수] "위안부 그거 한국만 한 것 아니다. 중국도 하고 필리핀도 하고 동남아에 다 했습니다. 그런데 (일본이) 다른 나라에 무슨 배상 한 것이 없습니다. 한국엔 5억불 줬잖아요."

 

그러면서, 한국이 계속 사과를 요구하는 걸 일본인 대다수가 납득 못한다고 하더라며, 아베 정권의 입장과 똑같은 발언을 쏟아냅니다.

[정상혁/충북 보은군수] "나라를 대표하는 대통령이 박근혜나 박정희 대통령이 일본 수상하고 사인을 했으면 그건 지켜야 되는 거 아니냐…그걸 무효화하고 돈 가져가라. 아니다."

 

최근 불붙은 일본 불매운동에 대해서도 한국 손해가 더 클 거라고 말하더니, 독일의 지배를 받았던 폴란드 사례를 듭니다.

[정상혁/충북 보은군수] "(폴란드인) 아무도 독일을 욕하지 않는 거야. 왜? 힘이 없는 놈이 독일한테 계속 앙알거리고 버텨봐야 어린이가 어른한테 발길질로 한 대 얻어맞고 나가떨어지는 그런 꼴이 된다 이거야."

 

역사단체들은 정 군수의 발언을 '친일 매국 망언'으로 규정하고 퇴진운동을 예고했습니다.

[황경선/충북 3·1운동 100주년 범도민위원회] "국민에 대한 모독이며, 자주독립과 조국 근대화·민주화를 위해 헌신하고 희생하신 선열들에 대한 모욕행위임을 밝히며, 보은군민과 충북도민의 양심으로 퇴진을 요구한다."

 

논란이 커지자 정 군수는 '모두 듣거나 본 이야기를 전했을 뿐 본인 생각을 말한 건 아니라면서, 일본 국민 대신 아베를 규탄하자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영상취재: 김병수(충북) / 영상제공: 보은사람들 신문사)

정재영 기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결혼정보 선우] 시애틀, 벨뷰 싱글들을 위한 결혼 상담신청 받습니다 [2] 선우 2020.06.30 1089
공지 케이시애틀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를 칼럼니스트로 모십니다. KReporter 2020.03.25 467
공지 COVID-19의 영향을 받는 근로자 및 기업을 위한 워싱턴 주 고용안전부의 Q&A KReporter 2020.03.17 1827
공지 마사지 체어 전문점 OTA WORLD 그랜드 오프닝! KReporter 2020.01.08 835
공지 취업 이민(영주권) 취득의 기회를 잡으세요! KReporter 2019.12.02 1850
공지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19.11.11 434
공지 각종 행사 케터링 도시락 전문, 수라 KReporter 2019.11.03 399
공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18.10.15 1654
공지 게시글, 댓글 작성시 유의사항 KReporter 2016.09.22 1438
공지 자유게시판에서 글 작성이 안될때 - 로그인후 사용 KSR 2014.08.20 9359
40164 횡설수설(말 못 하겠군..) [7] Nick'sgranpa 2020.04.26 950
40163 Jun 핸디맨 daejun 2020.04.26 175
40162 실업수당은.... [5] 죠스바 2020.04.25 1593
40161 비만에서 난치병까지, 한국 한의원 KReporter 2020.04.24 334
40160 금주 H Mart 세일 정보 KReporter 2020.04.23 624
40159 시애틀 한인회, "각종 신청서 작성 도와드립니다" [3] KReporter 2020.04.23 433
40158 온라인 공연 리스트 KReporter 2020.04.23 168
40157 횡설수설( 두 신체 장애인의 얘기) Nick'sgranpa 2020.04.22 217
40156 자유란 [4] rainrain 2020.04.22 476
40155 4월 22일 오늘은 지구의 날 file KReporter 2020.04.22 53
40154 You First 디지털 치과! (임플란트 전문, 각종 치과 치료) KReporter 2020.04.22 156
40153 코로나 팬데믹동안 요구되는 9가지 에티켓 KReporter 2020.04.21 509
40152 인스턴트팟 레시피 모음이요 ~ 디즈으니 2020.04.21 629
40151 질문합니다. 아시는 분 가르쳐 주세요! [3] 지나다가 2020.04.21 948
40150 온라인 반찬 쇼핑몰, 아이엠 반찬! KReporter 2020.04.20 343
40149 과거 전염병이 미국 일상생활에 가져온 12가지 변화 KReporter 2020.04.20 547
40148 하와이좋은교회는 무료로 봉사합니다. file 하와이 2020.04.20 225
40147 PSE에서 코로나로 천불 크레딧 제공 [3] 레아네 2020.04.20 1501
40146 PEUC랑 PUA가 뭐에요? [1] 곰아쟈씨 2020.04.20 739
40145 Jun 핸디맨 daejun 2020.04.19 104
40144 집에서 만드는 Whipped Coffe (달고나 커피) cooking 2020.04.19 229
40143 머랭 코코넛 버터 쿠키 만들기 cooking 2020.04.17 154
40142 코로나 [4] 레아네 2020.04.17 680
40141 횡설수설(천만다행/千萬多幸) [2] Nick'sgranpa 2020.04.17 221
40140 가상 투어를 제공하는 세계의 유명 박물관들 KReporter 2020.04.16 185
40139 이유의 변 rainrain 2020.04.15 361
40138 코로나 팬데믹 동안 무료로 즐기는 문화 생활 KReporter 2020.04.15 866
40137 아이와 함께 보는 넷플릭스 최고의 영화 연령대별 추천!! file olivia77 2020.04.15 511
40136 하와이 좋은교회,하와이교회,하와이한인교회,하와이이주,하와이이사 file 하와이 2020.04.15 293
40135 코로나 때문에 답답합니다. ㅠㅠ 염포 2020.04.14 6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