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가 되는가 보다.

백야 2010.06.02 12:34 조회 수 : 4671


점점 나이가 들면서

웬일인지 자주 눈물이 흐른다.

웬일인지 자주 콧등이 시큼한 날이 많아진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그저 시작도 끝도 알 수 없는 이별하는 

드라마의 장면만 보아도

 

나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거 되는가 보다.

 

그저 무슨 연유인진 모르지만 오랫만에 만나

 

부둥켜 안고 우는 장면을 보아도

 

나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어젯밤엔  딸 아이가 내게 전화를 걸어

" 아빠 !  괜찮아? "  아빠!  오래오래 건강해야 돼! "

" 아빠 사랑해 !  " 라는 딸 아이의 말에 그저

 

나는 콧등이 시큼해 지면서 이내 알 수 없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그렇지만,

그래도 웬일인지 나는 행복한 바보라는 생각이 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김영랑 / 끝없는 강물이 흐르네 시인 2015.12.27 297
112 박용철 / 떠나가는 배 시인 2015.12.21 374
111 가을 저녁의 시 / 김춘수 시인 2015.12.13 479
110 길/ 윤동주 시인 2015.12.08 341
109 언젠가는 엽총 2015.05.03 1083
108 ...봄 비... 오아시스 2014.05.14 1271
107 마음을 다쳤을때 [2] 김규숙 2013.02.13 5739
106 말 실수를 했을때! 돗단배 2012.08.27 6312
105 사 랑 의 시 [4] file s k y 2012.06.16 5199
104 주고 싶은 마음이 소원이라니.. s k y 2012.05.24 5209
103 마른잎 다시 살아나 돗단배 2012.03.20 6131
102 홀로 사랑 [2] file s k y 2012.02.27 6843
101 잠못 이루는 밤 nio 2012.01.02 5991
100 고독한 행복. 백곰 2011.09.27 5412
99 미안해요 nio 2011.06.21 5173
98 삿갓 2011.04.15 4776
97 어머니가 그리운 날에...... [1] 오아시스 2011.01.10 5166
96 보고 싶은 얼굴. 강봄 2010.12.22 5209
95 7월이 오면 [1] younghk 2010.06.29 5409
94 어절씨구 춤을 추자! 청바지 2010.06.21 5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