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가 되는가 보다.

백야 2010.06.02 12:34 조회 수 : 4670


점점 나이가 들면서

웬일인지 자주 눈물이 흐른다.

웬일인지 자주 콧등이 시큼한 날이 많아진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그저 시작도 끝도 알 수 없는 이별하는 

드라마의 장면만 보아도

 

나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거 되는가 보다.

 

그저 무슨 연유인진 모르지만 오랫만에 만나

 

부둥켜 안고 우는 장면을 보아도

 

나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어젯밤엔  딸 아이가 내게 전화를 걸어

" 아빠 !  괜찮아? "  아빠!  오래오래 건강해야 돼! "

" 아빠 사랑해 !  " 라는 딸 아이의 말에 그저

 

나는 콧등이 시큼해 지면서 이내 알 수 없는 눈물이 흐른다.

그냥 나는 바보가 되는가 보다.

 

그렇지만,

그래도 웬일인지 나는 행복한 바보라는 생각이 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 주고 싶은 마음이 소원이라니.. s k y 2012.05.24 5202
103 마른잎 다시 살아나 돗단배 2012.03.20 6117
102 홀로 사랑 [2] file s k y 2012.02.27 6839
101 잠못 이루는 밤 nio 2012.01.02 5987
100 고독한 행복. 백곰 2011.09.27 5408
99 미안해요 nio 2011.06.21 5172
98 삿갓 2011.04.15 4775
97 어머니가 그리운 날에...... [1] 오아시스 2011.01.10 5159
96 보고 싶은 얼굴. 강봄 2010.12.22 5206
95 7월이 오면 [1] younghk 2010.06.29 5404
94 어절씨구 춤을 추자! 청바지 2010.06.21 5012
93 이렇게 비내리는 날에 younghk2 2010.06.16 5000
92 마음의 거울을....." [20] 백야 2010.06.11 4821
» 바보가 되는가 보다. [21] 백야 2010.06.02 4670
90 어느날의 커피 청바지 2010.05.29 5042
89 번뇌(煩惱)- 법정 스님 향기 2010.05.22 4542
88 그리움하나 [1] younghk 2010.05.18 4351
87 행복 하자면... [13] 백야 2010.05.17 4256
86 돌아 갈 수 없는 길. [12] 백야 2010.05.17 3661
85 우리의 존재가 이미 행복 [1] 향기 2010.05.14 28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