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라, 조국의 산하여!

이병일 2009.06.21 13:49 조회 수 : 1652

skin/SuP_literature_f1/images/27.jpg이병일6월의 산하여!
내 어머니의 유골을 품은 산하여!
동강난 허리에 녹 쓴 철조망,
깊게 패인 전장戰場의 상흔傷痕을
인고忍苦의 세월속에 품어 온 너!
조국의 산하여!

비명도 많았으리
절규도 많았으리
통곡의 외침이사 그 얼마나 많았으리,
아직도 캐어내지 못한 사연은 얼마나 많은가,
오직 침묵하는 자유만이 너의 것일 뿐,
내 어머니의 가슴앓이를 지금도 앓고 있는 너!
조국의 산하여!

어언 반 백년,
그 날의 총소리를 누가 기억하는가!
더러운 군화 발에 뭉게진 산하를
누가 아쉬워 하는가!
버려진 시간들 속에
오직 너의 친구는
스치는 바람과 흐르는 구름 뿐,
내 어머니의 미소를
지금도 품고 있는 너!
조국의 산하여!

이제, 너는 말하라!
그 날, 내 형님들과 아우들이
어떻게 풀잎처럼 누웠는가를,
아! 내 누이들과 아낙들이
어떻게 꽃잎처럼 흩날려진
비문碑文 같은 이야기들을,
너를 딛고 서서 하펌하는자 들에게
너는 이제 말하라!
조국의 산하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 서랍을 열고 rainrain 2017.07.08 149
83 나의, 너의 꽃 김혜영 2017.04.18 148
82 깃발 시인 2017.03.07 147
81 기차 rainrain 2017.11.21 146
80 우중 설경 rainrain 2019.02.26 144
79 숲은 다시 일어나 하양이24 2017.12.25 142
78 물안개 rainrain 2018.06.26 140
77 망각의 둥지에 구렁이는 없었다 하양이24 2017.12.25 126
76 묘비 rainrain 2018.05.18 118
75 추워요. 이승현 2018.11.24 116
74 감사해요 ㅇㅇ 2019.01.25 111
73 신촌의 겨울아침 소묘 하양이24 2017.12.25 110
72 시인 2017.03.23 103
71 꾸엑이 이승현 2018.12.01 101
70 우리의 행복하던 시절, 마당 깊은 집 하양이24 2017.12.23 94
69 마음을 슬픔을 바다에 묻고 하양이24 2017.12.24 88
68 겨울 골짜기에서 시인 2016.12.20 78
67 하늘의 별똥별에 관한 기억 하양이24 2017.12.23 74
66 바람에게 전하는 말 하양이24 2017.12.23 72
65 어떤 커피향은 빗물을 타고 하양이24 2017.12.23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