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인의 길

cwy4233 2010.01.28 02:33 조회 수 : 1685

정우영
                         내 가슴 속에서
                         그 여인이 살아 날 때면
                         나는 창문 너머에
                         호수를 바라본다.
                         바람 부는 날에는
                         흔들리는 나무 가지에
                         잔잔히 밀려오는 파도
                         가끔은 나를 잊게도 한다.
                         유생자필유사(有生者必有死)라 하였는데
                         이 세상 빛을 보았으니
                         반듯이 죽음 이라 고하는. 먼-길
                         미지(未知)의 곳으로 떠남이 당연하리.
                         땅과 바다를
                         뒤바꿔 놀 수 있는 태풍 속에서도
                         끄떡없이 서 있는
                         뿌리 깊은 나무들의 의연함
                         시간이 지나가면
                         거칠었던 바람도 힘이 겨운 듯
                         사방은 고요만이 흐른다.
                         우리 삶 속에도
                         거친 날은 찾아오리니
                         구비마다 피 눈물 짖고
                         절망한들 그 무엇 하리
                         따스했던 봄날 그리며
                         참담했던 삶의 시간들은
                         침묵으로
                         거친 세월 이겨낸
                         한 여인의 거룩한 삶이
                         오늘 에야
                         뭉클한 가슴 쓰러 안고
                         당신 앞에 머리 숙였노라.

                                                  淸  河.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 참 아름다운 당신 file younghk 2010.05.03 1828
79 그리움을 별빛에 묻고 file younghk 2010.05.03 1563
78 그대의 별이되어... younghk 2010.05.03 1664
77 하늘에 걸어둔사랑 younghk 2010.05.03 1531
76 내안에 피어나는봄 file younghk 2010.05.03 1307
75 봄편지 younghk 2010.04.28 1342
74 4월 younghk 2010.04.28 1207
73 당신의 (향기)香氣 청바지 2010.04.09 1375
72 흔들리는 여자(女子)의 마음 청바지 2010.04.02 1552
71 시애틀의 벗꽃 yhkimy7 2010.03.13 1620
70 이민자의 땅 이병일 2010.03.02 1492
» 그 여인의 길 cwy4233 2010.01.28 1685
68 보고싶은아버지 베스트 드라이브맨 2010.01.27 1625
67 새 해 아침 이병일 2010.01.25 1472
66 깨어 있기만하면 돼 삿갓 2009.12.29 1401
65 향수 鄕愁 산죽 2009.10.27 1552
64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 소녀 2009.08.22 1922
63 그 해 시애틀 여름 [1] 이병일 2009.08.17 1868
62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 소녀 2009.08.04 1841
61 말하라, 조국의 산하여! 이병일 2009.06.21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