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의 땅

이병일 2010.03.02 09:53 조회 수 : 1492

내 땅인 양 살아 온 남의 땅
고달픈 이민자의 땅
여기가 나그네 땅인 것을
피곤한 아침에야 알았다.

내 어미가 불러주던 구성진 망향가며
내 아비의 한숨 낀 넋두리 속에
아해들의 꿈은 서성거리고 있었고
오늘도 해 없는 하루를 살았다.

끝 모를 방랑의 불면으로
곤고한 아침은 오늘도 닫힌 채
땅 보며 하늘 보며
토해 낸 한숨의 탑은 높기만 하다.

뉘라서 내일을 말할 수 있으랴,
오늘뿐인 하루의 연명도 은혜인 것을
고달픈 이민자의 땅
오늘도 구름은 침묵하며 흐른다.

어제 오늘 살아 온 땅 아니기에
눈에 익은 것 천지임에도
매일 아침 낯선 나를 보는 것은
여기가 나그네 땅이기에,

아하!
이 땅 어디에서 도망 친 꿈을 찾으며
허옇게 삭여진 희망의 끈을 잡을까
고달픈 나그네의 땅
그리운 것은,
내 어미의 뜨거운 눈물뿐이다.

열릴 줄 모르는 내일은
오늘도 통곡의 벽 앞에 서 있고
잃어버린 내 아해들의 꿈이
저 하늘 떠도는 구름 속에 있다.

내 땅인 양 살아 온 남의 땅
고달픈 나그네 땅에서
오늘도 부르터진 어미의 손길은
쇄해 버린 아비의 반백을 쓰다듬으며
환청 같은 희망의 소리를 듣는다.  

* 한국, 월간 '창조문예' <2007.4> 지 추천 작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0 참 아름다운 당신 file younghk 2010.05.03 1828
79 그리움을 별빛에 묻고 file younghk 2010.05.03 1563
78 그대의 별이되어... younghk 2010.05.03 1664
77 하늘에 걸어둔사랑 younghk 2010.05.03 1531
76 내안에 피어나는봄 file younghk 2010.05.03 1307
75 봄편지 younghk 2010.04.28 1342
74 4월 younghk 2010.04.28 1207
73 당신의 (향기)香氣 청바지 2010.04.09 1375
72 흔들리는 여자(女子)의 마음 청바지 2010.04.02 1552
71 시애틀의 벗꽃 yhkimy7 2010.03.13 1620
» 이민자의 땅 이병일 2010.03.02 1492
69 그 여인의 길 cwy4233 2010.01.28 1685
68 보고싶은아버지 베스트 드라이브맨 2010.01.27 1625
67 새 해 아침 이병일 2010.01.25 1472
66 깨어 있기만하면 돼 삿갓 2009.12.29 1401
65 향수 鄕愁 산죽 2009.10.27 1552
64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 소녀 2009.08.22 1922
63 그 해 시애틀 여름 [1] 이병일 2009.08.17 1868
62 이루어 질수 없는 사랑 소녀 2009.08.04 1841
61 말하라, 조국의 산하여! 이병일 2009.06.21 1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