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태평양 북서부는 지금 굴 철이다. 시애틀에서 굴을 먹기 좋은 곳은 야외 식당은 어디일까?

1. Westward (Fremont)
지중해 요리 해산물 전문점.

2. Elliott’s Oyster House (Downtown)
시애틀 다운타운에 있는 Great Wheel 근처에 위치.
해피아워때 반쪽 껍질 생굴이 $2

3. Ray’s Cafe (Ballard)
캐주얼하고 비교적 저렴한 카페.
식당의 앞쪽 갑판에서 퓨짓 사운드와 올림픽 산 경치를 감상할 수 있다.

4. Taylor Shellfish (Lower Queen Anne & Pioneer Square)
로컬 조개 양식장에서 운영하는 오이스터 바.
야외 식사 자리는 많이 없지만 주위에 길거리 테이블이 몇개 있다.

5. Rock Creek Seafood & Spirits (Wallingford)
큰 야외 식사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반쪽 껍질에 먹는 클래식 스타일부터 독창적인 메뉴의 생굴 옵션이 있다.

6. The White Swan Public House (Eastlake)
수상비행기가 유니온 호수에 착륙하는것을 볼수 있는 야외 파티오가 있다.

7. Emmett Watson’s Oyster Bar (Pike Place Market)
스타벅스 1호점 옆에 위치

8. Frank’s Oyster House (Ravenna)
분위기가 전통적인 동부의 오이스터 바와 비슷하다.

9. Sunfish Cafe (Alki)
작은 피시 앤 칩스 가게. 튀긴 굴 & 감자튀김 한 바구니가 $10 미만.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580 쇼핑몰마다 캐나다인들 북적 kseattle 2007.09.24 10241
32579 한인 취업이민 스폰서 현황 kseattle 2007.09.13 9096
32578 마지막 석유 한 방울까지 사라진 뒤… kseattle 2007.09.13 8865
32577 파바로티 유산 4천700억원 놓고 논란 kseattle 2007.09.14 8711
32576 美 도피 2개월째 신정아씨 어떻게 생활하나 kseattle 2007.09.13 8651
32575 “달을 선점하라” 일-중 ‘스타워즈’ 본격화 kseattle 2007.09.14 8167
32574 스타벅스 '어린이 마케팅' 검토 kseattle 2007.09.13 8110
32573 혼다차, 시빅 18만여대 리콜 실시 kseattle 2007.09.15 7301
32572 신정아씨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혐의 사실 대부분 확인 kseattle 2007.09.16 7015
32571 ‘한인의 날’잔치 크게 벌인다 kseattle 2007.09.13 6861
32570 집 10% 늘고 값은 187% 뛰어 kseattle 2007.09.13 6834
32569 IRS 사칭 이메일 시애틀에도 ‘기승’ 국세청 로고ㆍ이메일 주소 사용해 착각하기 쉬워 Kseattle 2011.12.08 6441
32568 운동하고 잘 먹으면 늙어도 뇌가 커진다 kseattle 2007.09.13 6170
32567 전 세계가 경악한 39초 동영상, 미 해병 탈레반 시신에 소변, 미국 “철저 조사, 책임 묻겠다” Kseattle 2012.01.12 6162
32566 백열전구, 미국서 사라지나 kseattle 2007.09.14 6064
32565 "미국인 61%, 부시 지지하지 않는다" kseattle 2007.09.13 6007
32564 취업이민 3순위 '제자리' 10월 영주권 문호 kseattle 2007.09.14 5978
32563 신정아 영장기각…검찰 "경악.무책임한 처사 kseattle 2007.09.18 5922
32562 ‘1백만달러 환치기’ 송금업자 유죄 kseattle 2007.10.30 5728
32561 한인변호사들 한국진출 가시화, FTA 통과된 후 한국 법률 시장 개방에 대한 관심 Kseattle 2011.12.08 5509
32560 '한인 증가율' 시애틀 최고, 샌디에이고 37% 늘어 kseattle 2007.09.14 5404
32559 애틀랜타 여아 성폭행ㆍ살인범 잡고보니… Kseattle 2011.12.08 5271
32558 스쿨버스 불법 통과에 카메라 티켓,자동으로 벌금 394불 티켓 발부 Kseattle 2011.09.30 5243
32557 백차승, 부상에서 복귀…한국인 빅리거 2명 kseattle 2007.09.18 5165
32556 美 진출 한국 프랜차이즈, `노동법 無知' 분규 많아 kseattle 2007.09.17 5121
32555 작년 빈곤율 15.1%..17년만에 최고 Kseattle 2011.09.13 5087
32554 남성 ⅓ 화장실 이용후 손안씻어 kseattle 2007.09.18 5043
32553 와인이 건강에 좋단 말은 거짓? 美 와인 전문가, 연구 데이터 조작 들통나 Kseattle 2012.01.12 4809
32552 그린스펀, 회고록서 부시 혹평-클린턴 극찬 kseattle 2007.09.15 4703
32551 UW, WSU에 8000만불, 바이오연료 개발 연구비로, 연방 농무부 Kseattle 2011.09.30 4534
32550 “시애틀 집값 떨어진다” kseattle 2007.09.18 4466
32549 벨뷰에도 교통감시 카메라 kseattle 2007.09.18 4430
32548 미 ‘워킹맘’ “차라리 파트타임” kseattle 2007.09.17 4403
32547 워싱턴주 경제 아직 장밋빛 kseattle 2007.09.18 4370
32546 <연합인터뷰> 박영민 美페더럴웨이 시장 kseattle 2007.09.18 4301
32545 "부시, 이란 군사공격 준비 중" kseattle 2007.09.16 4299
32544 월가, FRB 1-2차례 추가 금리인하 전망 kseattle 2007.09.19 4287
32543 버냉키 서브 프라임 시험대 통과하나 kseattle 2007.09.18 4273
32542 美 중앙銀 금리.재할인율 0.50%p 전격인하 kseattle 2007.09.18 4250
32541 풍력발전소 건설안 승인 kseattle 2007.09.20 4247
32540 구글, 중국 포기 못해..사업 강화 움직임 Kseattle 2012.01.12 4221
32539 다운타운 트랜짓 터널 개통 kseattle 2007.09.20 4114
32538 시애틀 교통정체는‘약과' kseattle 2007.09.20 3980
32537 돌반지 한돈=200달러 Kseattle 2011.07.19 3843
32536 BOA "향후 수 년간 3만명 감원" Kseattle 2011.09.13 3813
32535 노스캐롤라이나 주 정부,성생활 문란한 여성 ‘강제 불임수술’ 1929년부터 1974년까지 Kseattle 2011.11.09 3789
32534 "반독점 빙하기 오나" 美 IT공룡들 '덜덜덜' kseattle 2007.09.18 3789
32533 워싱턴주 실업률 더 하락 kseattle 2007.09.20 3756
32532 美 신문업계, 온라인 콘텐츠 무료화 '선회' kseattle 2007.09.19 3749
32531 돼지고기, 굽지 말고 삶거나 쪄 먹는 것 ‘권장’ 식품의약품안전청 Kseattle 2012.01.12 3742
32530 삼성.샤프 등 LCD업체 5억4천만불 배상합의 Kseattle 2011.12.27 3723
32529 핸즈프리 휴대전화 통화, 음주운전보다 위험 kseattle 2007.09.20 3654
32528 시애틀 일몰 ‘오후 4시 18분' 17일까지 지속된다, ‘태양시’와 ‘시계시’ 격차 누적으로 생기는 복합적 영향 Kseattle 2011.12.08 3629
32527 대한항공 "집단 소송 동참하고 싶다" kseattle 2007.09.20 3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