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금요일 오전 7시 30분 기준으로 워싱턴 서부 전역의 최소 9개 강과 하천에 홍수 경보가 내려졌으며, 국립기상청은 토요일 오후까지 워싱턴 서부 대부분에 홍수 주의보를 발령했다.

 

루이스 카운티

워싱턴주 교통부(WSDOT)는 금요일 아침, 13번가 인근의 체할리스 강의 수위가 높아져, Grand Mound(마일포스트 88)와 Chehalis 남쪽(마일포스트 68) 사이 20마일 길이의 I-5 구간이 최소한 월요일까지 폐쇄된다고 발표했다.

 

루이스 카운티 비상 관리국(Lewis County Emergency Management)은 6번 고속도로도 마일포스트 6에서 마일포스트 48까지 폐쇄됐다고 밝혔다.

 

루이스 카운티 위원회는 주민들에게 자신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청했으며, 이재민들은 901 Johnson Rd에 있는 Centralia 중학교를 대피소로 이용할 것을 전했다.

 

메이슨 카운티

메이슨 카운티 Skokomish Valley지역 주민들은, 도로 폐쇄가 예상되고 수위가 급격히 증가해 홍수가 임박함에 따라 목요일에 대피하거나 3일 동안 대피할 준비를 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메이슨 카운티 비상관리국은 " 이르면 목요일 오후 3시에 일부지역이 차단되고 접근이 불가능해 도로 폐쇄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립기상청(NWS)은, Potlach의 Skokomish 강 수위가 금요일 아침 약 17.8피트 정점에 도달한 후 오후에 천천히  내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스 메이슨 지역소방국(North Mason Regional Fire Authority)은, 모래주머니가 필요한 사람은 Belfair의 NMRFA Station 21 또는 Tahuya의 Station 81에서 모래주머니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레이스 하버 카운티

Chehalis 강의 대규모 홍수가 예보된 이후 목요일 오후 Grays Harbour 카운티 지역에 홍수 경보가 발효되었으며, 이는 일요일 밤까지 발령될 예정이라고 NWS는 말했다.

 

NWS는 체할리스 강 수위가 토요일 아침 145.2피트까지 올라갔다가 일요일 오후 홍수 단계 아래로 떨어질 것이며, “인디펜던스 밸리의 도로와 농경지가 침수되는 대규모 홍수가 예상되며, State Route 12와 James, Independence 및 Moon 도로를 덮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Hoquiam 경찰국(HPD)은 주민들에게 국지적 홍수에 대비할 것을 지시했으며, 시의 공공 사업 부서는 8번가 끝의 면허국 사무실 옆에 무료 모래주머니 스테이션을 열었다. HPD는 금요일과 주말 내내 추가적인 산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109번 국도는 산사태로 인해 2번 마일포스트 근처에서 폐쇄되었으며,  모든 Hoquiam 학교는 금요일에 휴교했다.

 

서스턴 카운티

Thurston 카운티 비상 관리국은 Chehalis 강에 레벨 2 대피령을 내렸으며, 강 근처 주민들은 국지적 홍수에 대비하고 비상시 해당 지역에서 대피할 준비를 해야한다.

 

NWS는 그랜드 마운드 위의 Chehalis 강이 목요일 홍수 단계에 도달했으며 금요일과 토요일에도 계속 상승하다 일요일 오후에 홍수 단계 아래로 떨어질 것이라 예상하고 있다.

 

Bucoda 근처의 Skookumchuck 강 수위는 금요일 오전 기록적인 홍수 단계에 도달한 후 금요일 오후에 내려가기 시작해 토요일 오후나 저녁 늦게 홍수 단계 아래로 떨어질 것이라고 NWS는 말했다.

 

올림피아 시내에서도 홍수가 발생할 수 있다. 모래주머니는 Olympia 전역에서 사업체들이 사용할 수 있다.

 

킹 카운티

기상청은, Issaquah Creek으로 인해 금요일 아침 Front Street N에서 NW Holly Street, Dogwood Street까지가 물에 잠기고, Newport Way도 잠길 것으로 보이며, Issaquah Creek 수위가 금요일 아침 정점에 도달한 후 오후부터 줄어들 것이라 예상했다.

 

기상청(NWS)은 다음 강에 대해 홍수 경보를 발령했다.

  • Issaquah Creek near Issaquah
  • Puyallup River near Orting
  • Chehalis River near Grand Mound, Doty, Centralia and Porter
  • Deschutes River near Rainier
  • Newaukum River near Chehalis
  • Satsop River near Satsop
  • Skokomish River near Potlach
  • Skookumchuck River near Centralia and Bucoda
  • South Prairie Creek at South Prairie
  • Pilchuck River near Snohomish
  • Stillaguamish River near Arlington

한편, 일요일에는 아침에 안개가 조금씩 걷히며 맑은 하늘로 바뀔 것이 예상된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147 별거 중인 아내가 차량으로 남편 치어 죽이고 뺑소니 KReporter 2022.05.06 427
34146 수요일 밤 시애틀 사운더스 팬들의 환호성 지진계에 기록돼 KReporter 2022.05.06 344
34145 전 여자친구 아파트에 총격 가한 16세 소년 체포 KReporter 2022.05.06 221
34144 속속 드러나는 원격 수업의 결과, 학자들도 실패 인정 KReporter 2022.05.06 436
34143 원격 의사 진료와 간호사 방문 병행하는”재택 치료”, 병원과 환자 모두에게 일거양득 KReporter 2022.05.06 88
34142 "무료, 무료, 무료" 터보택스 대국민 '기만'...이용 고객에 최소 1억4천만 달러 배상 KReporter 2022.05.05 773
34141 보잉, 시애틀 대신 버지니아행 택해…"본사 워싱턴 D.C.로 이전할 예정" KReporter 2022.05.05 760
34140 가게 물건 훔친 노숙자 여성 ‘사무라이 칼’로 살해한 계산원, “상습 범죄에 지쳤다” KReporter 2022.05.05 785
34139 중년층 이상 “잠 너무 자도 문제”…적절한 수면시간은 몇 시간일까? file KReporter 2022.05.05 509
34138 공공장소에서 음란행위 하는 레이크시티 남성, 경범죄 처벌로 계속 풀려나 주민들이 중범죄 처벌 요구 KReporter 2022.05.05 280
34137 마더스 데이 주말까지 이어지는 습하고 서늘한 날씨 KReporter 2022.05.05 142
34136 당신이 기억할 수 있는 비밀번호는 이미 위험한 것이다 KReporter 2022.05.05 276
34135 다운타운 구 메이시스 자리에 유니클로 입점 예정 KReporter 2022.05.05 158
34134 에어비앤비, 파티금지 방침 세워 공휴일 단기 숙박 예약 단속 KReporter 2022.05.05 139
34133 킹카운티 특공대, 페더럴웨이에서 체포 영장 발부된 남성 사살 KReporter 2022.05.05 171
34132 시애틀 학군, 학생들 요청으로 학교내 성희롱과 괴롭힘 방지 정책 개선 발표 KReporter 2022.05.05 43
34131 스타벅스 노조와의 전쟁 선포?...임금 인상 노조원들만 쏙 제외시켜 KReporter 2022.05.04 351
34130 시애틀 중학생 3명, 방과 후 하교길 권총강도 당해…학부모들 주의 요망 KReporter 2022.05.04 427
34129 전 나이지리아 공무원, 대규모 워싱턴주 실업수당 사기죄 ‘인정’ KReporter 2022.05.04 384
34128 소규모 사업 시작하기에 좋은 도시 7위에 시애틀 올라…1위는 어디? KReporter 2022.05.04 228
34127 건축 중인 주택에서 자재 훔치던 절도범 체포, 계속되는 건축자재 절도 KReporter 2022.05.04 211
34126 무료 COVID-19 홈테스트 키트, 연방정부와 주 보건부에 추가 주문 가능 KReporter 2022.05.04 257
34125 시애틀 집 마당에서 대머리 독수리 두 마리 5시간 동안 영역 싸움 KReporter 2022.05.04 546
34124 시애틀 정박한 크루즈에서 100명 이상 코로나 감염 발생, 시애틀 호텔에서 격리 중 KReporter 2022.05.04 263
34123 술에 취해 호텔 직원들 칼로 협박하던 남성, 호텔 여직원이 총으로 쏴 KReporter 2022.05.04 232
34122 워싱턴 주 성인 마약 사용자는 전국 세 번째로 높지만, 전체 마약 사용은 23위 KReporter 2022.05.04 76
34121 “70대에 직장 복귀” 인플레이션과 물가 상승으로 은퇴자 10명중 2명 꼴로 복귀 KReporter 2022.05.03 707
34120 굿투고 통행증 소지에도 불구하고 부당 차지되는 수수료…”청구서 꼭 확인할 것” KReporter 2022.05.03 342
34119 워싱턴 주 ‘간호사’로 일하기 가장 좋은 주 선정…직업 중 실업률도 가장 낮아 KReporter 2022.05.03 216
34118 평소보다 10도 낮은 5월초 날씨, 수요일 이후로 마덜스데이까지 ‘비’ 계속 KReporter 2022.05.03 400
34117 퓨젯 사운드의 혹등 고래에 접근한 제트스키 운전자, 규정 위반으로 조사 중 KReporter 2022.05.03 203
34116 주 감사에 의해 급여 횡령 발견된 타코마 경찰서, 급여 체계 개편 KReporter 2022.05.03 143
34115 스노호미시 카운티 쓰레기 시설에 45피트 쓰레기 산 쌓여 자체 발화 위험 KReporter 2022.05.03 189
34114 수백만 달러 사기치고 사라진 킹 카운티 부부 사기단에 체포 영장 발부 KReporter 2022.05.03 519
34113 고의로 후진해 경찰 치고 도주한 차량 절도범, 주민이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KReporter 2022.05.03 166
34112 사운드 트랜짓의 새로운 ORCA 티켓팅 시스템 5월 출시 KReporter 2022.05.03 86
34111 마약하던 40대 어머니, 28세 뇌성마비 딸 유기해 기소…매월 5천불 가량 간병비 받아 KReporter 2022.05.02 555
34110 긱 하버 그로서리서 물건 훔치는 것으로 오인해 총 쏜 70대 남성 구금 KReporter 2022.05.02 403
34109 피어스 카운티, 모텔 사들여 노숙자 쉼터로 탈바꿈시키나? KReporter 2022.05.02 245
34108 저수지에서 낚시하던 아이들, 물에 떠 있던 사체 발견해 신고 KReporter 2022.05.02 481
34107 소매업체 상습 절도범들 단속 위해 뭉친 검찰과 경찰, 상습범은 경범죄 아냐 KReporter 2022.05.02 151
34106 스쿨버스 운행업체 “퍼스트 스튜던트” 안전 절차 위반에도 시애틀 학군과 계약 연장 KReporter 2022.05.02 59
34105 전기 스쿠터 안전 사고에 헬멧 착용과 자전거 도로 확대 고려하는 교통부 KReporter 2022.05.02 86
34104 이사콰 학군, 계속되는 적자로 정신건강과 운동 프로그램 예산 삭감 KReporter 2022.05.02 172
34103 일요일 아침, 마운트 버넌에서 규모 3.6 지진 발생 KReporter 2022.05.02 114
34102 팬데믹은 직장인들의 옷차림도 변화시켜, 편안함이 최고 KReporter 2022.05.02 112
34101 “올 여름 평소보다 덥고 건조하지만 작년과 같이 심각한 폭염은 없을 것” KReporter 2022.04.29 1093
34100 시애틀 공과금 연체자에 페이먼트 플랜 조정 및 지원 제공 KReporter 2022.04.29 294
34099 피어스 카운티, 증가하는 살인 사건 “가정폭력과 연관”…이미 지난해 넘어섰다 KReporter 2022.04.29 245
34098 시애틀 유명 햄버거 가게 ‘딕스 드라이브인’, 페더럴웨이에 9번째 매장 연다 KReporter 2022.04.29 723
34097 워싱턴 주 보건 당국, 결핵 사례 증가 경고 KReporter 2022.04.29 235
34096 다섯 차례에 걸친 연쇄 무장 절도범, 현상금 1000불도 걸려 KReporter 2022.04.29 274
34095 차량 절도 막으려다 총에 맞은 요양원 직원 걱정에 눈물 흘리는 노인들 KReporter 2022.04.29 305
34094 포드 익스플로러, 주차 모드에서 차량 굴러갈 수 있어 리콜 발표 KReporter 2022.04.29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