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사이트  

53064c18-8f22-4989-9c22-f602c1ad10aa-large16x9_burned_masks.jpg

Photo: Bellevue Police Department

 

벨뷰 지역의 한 치과 의사가 사무실에 불을 지르기 위해 의료용 마스크 박스에 방화한 혐의로 기소되었다.

 

경찰은 이것이 며칠 연속으로 이 사무실에서 발생한 두번째 방화라고 주장하고 있다.

 

23일 오후 벨뷰의 1515 116번가 NE에 있는 용의자의  A to Z 치과에서 처음 불길에 사무실이 휩싸이는 것이 목격되었다. 그 사무실은 다른 28개의 사업체를 수용하는 3층 건물의 일부였다. 목격자들은 그곳에서 작은 불꽃이 일고 화재 경보기가 작동했다고 말했다.

 

불길은 순식간에 꺼졌지만 소방관과 형사들은 하루종일 화재의 원인을 조사중이었다.

 

그러나 다음날 저녁 같은 건물에서 또다시 화재 신고가 접수되었다. 이번에는 근처의 산소 탱크가 열리고 가스를 내뿜는 등 유체형 가속제의 냄새가 강한 가운데 치과 사무실 전체에서 5개 가량의 불꽃들을 발견했다고 형사들은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화재의 원인은 보호용 마스크와 가운이 들어있는 상자였다.

 

이 화재로 인해 스프링쿨러가 작동되었고 화재 당시 입주해 있던 치과 직원 1명을 포함해 지하 사무실까지 큰 피해를 입혔다. 피해액은 1백만 달러로 추산되었다.

 

허정아 보험 (Farmers)경찰은 치과의사가 3월 24일 화재 당시 911에 전화를 걸어 청소 도중 실수로 산소 탱크를 떨어뜨려 불이 났다고 신고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형사들은 그 증거는 그가 고의로 방화한 것을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수색 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폭탄 탐지견으로 치과의사의 집을 수색했는데, 이 개는 가속제 냄새가 나는 옷가방으로 가득 찬 가방을 찾아냈다. 형사들은 치과의사가 그 건물에서 마지막으로 화재가 발생했음을 시인했고, 그가 화재의 범인임을 시인했으며, 화재가 고의적으로 발생했다는 충분한 증거가 있었으며, 그가 집세를 내지 않아 쫓겨나는 과정에 있었다는 점에서 동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3년전 자신의 이전 치과 건물에서 일어난 방화 사건으로 인해 조사를 받는 중이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그의 신원은 치과의사 모하메드 라피(54)며, 같은 날 용의자로 체포돼 1급 방화로 기소됐다. 한 판사는 원래 보석금을 2만 5천 달러로 정했지만, 검찰은 이 판사에게 보석금을 10만 달러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오보니 번스 킹 카운티 검사는 법원 문서에서 "피고인의 이번 행동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타인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리려는 위험을 반영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이달 23일 사무실을 불태우는 데 실패하자 다음날 다시 시도하는 등 죄질이 악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라피는 보석금을 내고 다음날 출소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검찰은 특히 라피가 코로나 바이러스 대유행으로 인해 전국적인 의료물자 부족사태 속에서 귀중한 의료기기를 불태운 것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한다.

번즈 검사는 "의료 전문가인 피고가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유행병 속에서 이 귀중한 물건들을 방화헤 사용하기로 선택한 것은 그의 범죄가 아주 악랄하고 끔찍한 것을 나타낸다."고 말했다.

워싱턴 주는 지난 주에 50만 개의 n95 마스크와 13만 개의 수술용 마스크를 받았으나, 당국은 주 전역에 최소한 225명의 사망자와 수만 명의 감염자를 낸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기 위해서는 더 많은 장비가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Copyright@KSEATTLE.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627 인슬리 주지사, 제한적 야외 종교 활동 허용 KReporter2 2020.05.27 774
29626 트럼프 트위터와 전쟁 선포…"소셜미디어 폐쇄할 것" KReporter2 2020.05.27 519
29625 미국인 49%만 "코로나19 백신 맞겠다"…'부작용' 우려 접종 꺼려 KReporter2 2020.05.27 438
29624 코로나 직격탄…보잉, 수요 급감에 1만2000명 감원 KReporter2 2020.05.27 445
29623 美 “홍콩 특별지위 ‘철퇴’” vs 中 “보안법 강행” KReporter2 2020.05.27 174
29622 미국인의 1/3 불안장애및 우울증 코비드19으로 급속히 증가 KReporter2 2020.05.26 887
29621 재택 명령전 시애틀 지역 주택 가격 전국에서 2번째로 상승중 KReporter2 2020.05.26 1030
29620 시애틀 발라드 지역 아시안상대 인종차별 용의자 체포 KReporter2 2020.05.26 689
29619 美 사망자 10만 넘어…방역 최대 걸림돌 트럼프 KReporter2 2020.05.26 619
29618 미 의원, 한미상호방위조약 등 조약탈퇴 제약법안 발의 KReporter2 2020.05.26 334
29617 미 대선 화두 떠오른 '경제'…3분기 반등에 긴장하는 바이든 KReporter2 2020.05.26 366
29616 "숨 쉴 수 없다" 호소에도...美경찰은 꿈쩍 않고 흑인 목을 밟았다 KReporter2 2020.05.26 762
29615 머스크의 원대한 꿈 이뤄질까···미국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D-1 KReporter2 2020.05.26 421
29614 환자들이 어디에 있나? 코로나우려로 의사 진료 피하고 있어 KReporter2 2020.05.25 1289
29613 킹, 스노호미쉬, 피어스 6월 1일 2단계 오픈 할 수 없어 KReporter2 2020.05.25 2046
29612 미국에서 왔습니다, 'K방역'이 성공한 이유가 이거군요 KReporter2 2020.05.25 973
29611 우편함에 꽂힌 美재난지원금 너도나도 슬쩍 KReporter2 2020.05.25 1170
29610 美 교환학생 가기 어려워진다‥J-1 비자 규제 발표 임박 KReporter2 2020.05.25 590
29609 WSJ "美경제 바닥 지났다…소비 늘고 부동산 회복세" KReporter2 2020.05.25 668
29608 CDC "식당 문닫아 굶주린 쥐, 공격행동 주의하라" KReporter2 2020.05.25 440
29607 백악관 백신개발 책임자 몬세프 슬라위, 커지는 이해충돌 논란 KReporter2 2020.05.25 301
29606 코로나 사망자 10만명 육박하는데,트럼프,지금 당장 교회 열라 KReporter2 2020.05.22 2116
29605 워싱턴주 수억달러 가짜 실업수당 손실, 나이지리아 국제 범죄 단체 소행 KReporter2 2020.05.22 1479
29604 이사콰 남성, 가짜 스몰비즈니스 대출 청구, 사기혐의로 기소 KReporter2 2020.05.22 1576
29603 시애틀의회, 우버등 딜리버리회사, 운전자에게 위험수당 지불 법안 KReporter2 2020.05.22 907
29602 '어린이 괴질' 대유행 조짐… 13개국서 급속 확산·성인도 걸려 KReporter2 2020.05.22 730
29601 미국 IT 기업들 "전문직 취업비자 유지해야"…트럼프에 서한 KReporter2 2020.05.22 553
29600 미친X, 멍청이, 미·중 사상 유래 없는 역대급 막말 전쟁 KReporter2 2020.05.22 670
29599 미국 9주간 3860만명 실직, 지난주 실업수당 청구 244만건  KReporter2 2020.05.21 793
29598 워싱턴주 초,중,고 가을학기- 완전등교 거의 불가능한 쪽으로 가닥 KReporter2 2020.05.21 1912
29597 수영장, 호수에서 수영하는 것은 코비드19에 안전하나? KReporter2 2020.05.21 658
29596 킹카운티 재산세, 코비드19 경제 위기로, 6개월 할부및 6개월 연장 납부 추진 KReporter2 2020.05.21 823
29595 CDC 오염된표면 또는 동물에서 바이러스 '쉽게 전파되지 않음' 새로운 지침 발표 KReporter2 2020.05.21 451
29594 시애틀, 맛과 멋이 공존하는 도시 - 랜선여행으로 즐겨보자. KReporter2 2020.05.21 573
29593 미, 항공자유화조약 탈퇴…러시아와 긴장 고조 우려 KReporter2 2020.05.21 311
29592 저커버그 “5∼10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KReporter2 2020.05.21 385
29591 "백악관,사실상 대중국 신냉전 선포...韓,일대일로 재고해야"美전문가들 KReporter2 2020.05.21 444
29590 야키마 지역, 적어도 5% 인구 코비드-19 감염 추정 KReporter2 2020.05.20 894
29589 메트로시애틀 지역 6월 1일 2단계 오픈 불확실 KReporter2 2020.05.20 1492
29588 시페어 올해 주요행사 대부분 취소 KReporter2 2020.05.20 195
29587 실업급여 올렸더니 일터 복귀안해… 美 ‘현금복지의 역설’ KReporter2 2020.05.20 1390
29586 미, 50개주 모두 경제 재가동…17개주에선 신규환자 10% 이상↑ KReporter2 2020.05.20 606
29585 美 스텔스 전투기 연이어 추락 KReporter2 2020.05.20 506
29584 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미 교통당국, 16개 도시 자율주행 셔틀버스운행 재허용 KReporter2 2020.05.20 155
29583 막가는 미중…美상원 中기업 증시 상장 사실상 금지 KReporter2 2020.05.20 268
29582 아시아계 미국인 의사/간호사는 전염병뿐만 아니라 인종 차별과 싸우고 있어 KReporter2 2020.05.19 1531
29581 시애틀 교육구, 여름 한달간 온라인 수업 진행 KReporter2 2020.05.19 545
29580 시애틀 경찰, 칼로 무장한 남성 총격 사망 KReporter2 2020.05.19 671
29579 코로나 예방, 손씻기·거리두기 외 '바이러스 노출 시간' 중요 KReporter2 2020.05.19 894
29578 70대 한국인, 미국 이민자 구치소서 숨진채 발견 KReporter2 2020.05.19 1066
29577 구글 CEO 연말까지 직원들 일주일에 한번 출근 할 것 KReporter2 2020.05.19 393
29576 GM "100만 마일 전기차 배터리 거의 개발" KReporter2 2020.05.19 544
29575 미국 캐나다 국경 폐쇄 한달더 6/22까지 KReporter2 2020.05.19 220
29574 존슨앤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북미서 판매 중단 KReporter2 2020.05.19 378